현재 위치
  1. 게시판
  2. NEWS

NEWS

뉴스

게시판 상세
제목 [시사뉴스] 박태선 연세대 교수, ‘보타닉센스’로 피부건강식 제안
작성자 보타닉센스 (ip:)
  • 평점 0점  
  • 작성일 2021-11-30 11:49:29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195


영양학자가 만든 바르는 건강기능제품으로 차별


 





 '화장품 만드는 교수님!'

 

박태선 '보타닉센스(BOTANICSENS)' 대표에게 붙는 호칭이다. 연세대학교 식품영양학과 교수로 정년을 4년여 앞두고 있는 박 대표는 연구자로 열심히 연구에 임하고 논문을 내면서 자연스럽게 화장품 기업을 창업하게 됐다.

 

연세대학교 삼성관에서 만난 박 대표는 “애초에 창업할 생각은 조금도 없었어요. 하지만 오랜시간 연구를 거듭하다, 연구 결과물을 논문으로 그치는 것이 의미가 없다는 생각에 이르게 됐죠. 논문이 너무 어려워 연구자 소수만이 이해하다보니 아예 연구 결과가 많은 이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제품화 해야겠다는 생각에 이르게 됐습니다”라고 말한다.

 

박태선 보타닉센스 대표의 연구실은 서울 신촌 연세대학교 생활과학관인 삼성관의 TSPARK LAB이다. 국내는 물론 세계적으로도 연구 성과를 인정받아온 이곳에서 박 대표는 비만 및 각종 대사질환 관련 논문 172건, 피부 관련 논문 7건을 냈다. 특허는 국내출원이 115건, 해외 출원이 88건으로 모두 203건이다. 기술이전은 18건에 이른다.

 

박 대표가 특허의 중요성에 대해 알게 된 것은 미국 매사추세츠주립대학 석사, 캘리포니아주립대 대학원 박사를 끝내고 스탠포드 의과대학 박사후 연구원으로 가면서, 스탠포드대학 바이오 분야 교수들이 연구결과를 특허로 권리화하고 있는 것을 알게 되었고, 지식재산권을 토대로 교내 벤처 창업이 활성화되어 있는 환경을 자연스럽게 접하게 되었다.

 

“그때 스탠포드 박사들에게 ‘졸업 후 어디가냐?’고 물었는데, 거의가 스타트업를 선호하더라구요. 기회가 훨씬 많다고 하면서요. 스탠포드의 분위기를 보면서 아마 저도 모르게 연구 결과물을 특허 신청하고 창업하는 것을 보고 익힌 것 같아요.”

 

박 대표는 “당시 눈으로 보고 배운 게 무섭다고 저도 한국에 와서 특허 출원을 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미국 서부 산호세에서 샌프란시스코에 걸친 실리콘밸리 인근에는 스탠포드 출신들을 중심으로 바이오벤처를 창업하는 뜨거운 열기의 바이오벤처 라인도 함께 있다고 설명한다. 





박 대표를 만난 연세대학교 삼성관 TSPARK LAB에는 보타닉센스의 다양한 화장품이 얼굴을 내밀고 있다. 제품의 로고, 상품디자인 등이 세련미를 더한다. 그렇다면 실제 제품력은 어떨까.

 

영양학자답게 박 대표는 피부가 흡수할 수 있는 분자 크기 500Da 이하의 저분자 화학물로 화장품의 피부 흡수율을 높였다고 설명한다. 박 대표가 약40년간 연구를 통해 식물에서 발견한 특허 성분들로 화장품을 만들었다.

 

귤과 고수, 블루베리, 민트, 사과 등 식물이 주요 화장품 원재료다. 귤은 ‘귤 운데칸(UNDECANE)’이 되어 피부 가려움증 개선, 피부 염증 반응 완화 제품이 됐고, 고수는 ‘고수 데칸알(DECANAL)’로 피부 탄력증진 및 주름 개선에 도움을 주는 제품으로 거듭났다. 블루베리는 ‘블루베리 이오논(INONE)’이 되어 피부 미백효과, 피부 노화 스트레스 감소에 힘을 싣고 있다. 또 민트는 ‘민트 카르본(CARVONE)’SMS 멜라닌 형성세포 증식 조절을 통해 피부 미백효과에 도움을 주고, 사과는 ‘사과 노난알(NONANAL)’로 탈모방지와 발모효과, 향균 활성효과에 쓰이고 있다.

 

“제 연구가 곧 저의 정체성이고, 저 자신입니다. 또 보타닉센스는 또다른 저이기도 합니다.”

박 대표는 보타닉센스의 제품들을 보여주며 제품에 대한 큰 자부심과 애정을 보여주었다.

 

비만치료제 후보물질 연구는 ㄱ제약으로 이전하기도 했다. 이후 박 대표는 연구자가 직접 제품을 만드는 것이 최선이라는 것을 깨우쳤고, 드디어 비만 연구중 ‘향’ 성분에 대해 깊이 연구했던 연구 결과를 갖고 연구 38년만인 2017년 ‘보타닉센스’를 설립했다.